'서프라이즈' 루돌프 발렌티노 묘지에 출몰한 개 유령의 정체
'서프라이즈' 루돌프 발렌티노 묘지에 출몰한 개 유령의 정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프라이즈'에 소개된 루돌프 발렌티노와 반려견 카바르. MBC
'서프라이즈'에 소개된 루돌프 발렌티노와 반려견 카바르. MBC

할리우드 유명 배우였던 루돌프 발렌티노와 그의 반려견에 얽힌 기막힌 에피소드가 소개됐다.

19일 오전 방송된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는 루돌프 발렌티노의 무덤에 개 유령이 목격담이 속출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루돌프 발렌티노는 1895년 이탈리아에서 태어나 19살에 미국으로 건너온 뒤 댄서와 모델, 배우까지 다방면에서 활동했다. '젊음의 눈' '묵시록의 네 시가' '피의 모래' 등의 영화에 출연했고, 빼어난 외모로 여성 팬들을 열광시키기도 했다.

루돌프 발렌티노는 평소 많은 반려견을 거느린 애견인으로 유명했다. 이에 한 팬이 지능이 무척 높은 것으로 알려진 도베르만 품종을 선물했다. 루돌프 발렌티노는 그 개가 마음에 들었고, '카바르'라는 이름도 붙여줬다.

이후 루돌프 발렌티노는 카바르를 아끼며 많은 시간을 보냈다. 아내가 아이를 원치 않아 자식이 없었던 루돌프 발렌티노는 카바르를 마치 자식처럼 아꼈다. 어디든 카바르와 동행했고, 함께 일등석 티켓을 끊어주기도 했다.

그러던 1926년 뉴욕으로 떠나게 된 루돌프 발렌티노는 사정상 카바르를 혼자 두게 됐다. 하지만 루돌프 발렌티노는 뉴욕에서 급성 장파열로 사망했고, 이후 카바르는 그런 루돌프 발렌티노를 그리워하다 식음을 전폐해 굶어죽고 말았다.

결국 이러한 이야기가 알려지면서 일각에서는 루돌프 발렌티노의 묘지에서 목격된 개 유령이 카바르가 아니냐는 의견이 제시됐다. 현재까지도 둘의 이야기는 할리우드에서 유명한 일화로 회자되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