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당직 인선 강행에 당내 반발 극심… “임명 철회해야”
손학규 당직 인선 강행에 당내 반발 극심… “임명 철회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당내 일부 반발에도 불구하고 사무총장 등 주요 당직 인선을 강행하면서 당내 갈등 양상이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손 대표는 20일 오전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사무총장·정책위의장·수석대변인 임명 사실을 밝혔다.

손 대표는 “당내 정책통인 채이배 의원을 진작부터 정책위의장으로 생각했고, 사무총장은 사무처 당직자 출신으로 누구보다 사무처에 대해 잘 아는 임재훈 의원을 임명했다”며 “최도자 의원은 많이 사양했지만 원내 의원을 (수석대변인으로 임명) 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의 당직 인선 소식이 전해지자 오신환 원내대표와 바른정당계 최고위원회들은 최고위원회의 석상에서부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당 신임 원내대표로 바른정당계 오신환 의원이 선출되면서 ‘손 대표 퇴진론’이 본격적으로 일어나자 손 대표가 체제를 공고히 하기 위해 협의 없이 측근을 당직으로 인선했다는 시각에서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대표는 당직자 임명 시 최고위원회서 협의를 거쳐야 한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정책위의장은 원내대표와 호흡을 맞춰 국정 현안에 대응해야 하는 자리다. 임면권을 떠나 원내대표와 의견 조율을 거치는 게 상식”이라며 “긴급 안건을 상정해 날치기로 통과하려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권은희 최고위원도 “(당헌·당규상) ‘협의’를 참석자 과반수의 동의에 따른 것이라고 정확하게 정의를 해야 한다”며 안건 상정을 요구했으나 손 대표가 “당헌에 없는 안건 상정은 안 한다”고 거부하면서 마찰을 빚기도 했다.

특히 바른정당계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 등 3명은 이날 오후 당 기획조정국에 ‘최고위원회의 소집 요청서’를 제출하면서 반기를 들었다. 이들은 요청서에 “협의 없이 지명된 최고위원 2인(주승용·문병호)에 대한 임명 철회 건과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임명 철회 건 등 5건에 대한 긴급 안건을 논의 및 의결하기 위한 긴급 최고위원회의 개최를 요청한다”고 명시했다.

손 대표가 단행한 당직 임명이 전부 최고위원 과반 출석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빚어진 만큼 ‘협의’ 성격이 아닌 ‘사후 통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