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화정·안산川 합류지점 물고기 또 집단 폐사
안산 화정·안산川 합류지점 물고기 또 집단 폐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 화정천과 안산천 합류 지점에서 매년 물고기가 집단 폐사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안산시에 따르면 전날인 21일 남북으로 관통하는 화정천과 안산천이 합류해 시화호로 연결되는 지점에서 숭어와 잉어 등 물고기 100여마리가 집단으로 폐사한 채 수면 위를 둥둥 떠다니고 있는 것을 시민들이 발견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간 시청 관련부서 관계자들은 뜰채를 이용, 수초 등지에 걸려 있는 폐사된 물고기 건져 올렸다.

시는 지난 19일 내린 비로 인해 도로 곳곳에 방치돼 있던 비점 오염원이 빗물에 씻겨 화정천 및 안산천으로 유입, 산소량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폐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원인 파악에 나섰다.

시 관계자는 “외부에서 하천으로 특별한 오염원이 유입된 것으로 파악되지는 않고 있다”며 “최근 비가 내리면서 도로에 있던 오염물질이 쓰레기 등과 함께 하천으로 유입되고 수온이 상승하면서 용존산소량이 부족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환경단체는 화정천과 안산천이 합류하는 지점에 설치된 수중보의 높이가 너무 높아 화정천 등지로 시화호의 물이 유입되지 못하면서 집단 폐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 때이른 여름날씨가 지속되면서 수온이 상승, 양 하천의 물과 시화호의 물이 교류하지 못하면서 수중 용존산소량이 낮아져 물고기 폐사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환경단체 관계자는 “수온 상승이 원인으로 파단된다”며 “이는 물고기가 집단 폐사한 인근에 설치된 수중보를 개선, 하천수가 순환할 수 있도록 해야 매해 발생하는 물고기 집단 폐사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