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볍씨가 천 개의 쌀알을 만들어 식탁에 오르는 여정을 담다…6월말까지 유치원ㆍ초등생 대상 ‘우리 집ㆍ학교 작은 논 프로그램’ 개최
하나의 볍씨가 천 개의 쌀알을 만들어 식탁에 오르는 여정을 담다…6월말까지 유치원ㆍ초등생 대상 ‘우리 집ㆍ학교 작은 논 프로그램’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내기가 한창인 이달 중순부터 다음달 말까지 유치원 및 초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연생태체험 프로그램이 열린다.

우보농장과 청년농부 하루, (사)이랑이 <우리 집 작은 논: 페트병 손 모내기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학생들이 페트병이나 논 상자에 직접 흙과 물을 담고 모를 심어보는 활동 등을 담고 있다. 이에 학생들은 벼가 자라 쌀이 되는 과정을 가까이에서 지켜보고 매일 먹는 밥 한공기가 식탁에 오르기까지의 과정을 경험할 수 있다. 학생들이 심는 모는 토종벼 품종으로 토종작물과 토종 농사 관련 공부도 함께 할 수 있다.

아울러 벼 수확철인 오는 10월께부터는 연계프로그램으로 홀태를 활용한 탈곡, 수동도정기를 이용한 쌀 도정과 키질 체험 프로그램, 누가누가 잘 키웠나 벼 키우기 경연대회 등을 열어 학생에게 토종쌀 시상도 함께 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강사가 수도권지역 학교나 유치원을 방문해 진행할 수 있으며 농장을 직접 방문해 손모내기 체험과 함께 진행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우보농장 및 우리집 작은 논 신청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