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효린 측 "기억 불분명…피해자 만날 것"(공식)
'학폭 의혹' 효린 측 "기억 불분명…피해자 만날 것"(공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효린. 인스타그램
가수 효린. 인스타그램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의 글에 소속사 측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 측은 26일 "온라인상에 게재된 글은 접했으며, 현재 효린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꼐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갈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려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게재된 글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15년 전 효린과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중학교 3학년 때까지 효린에게 끊임없이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효린에게 항습적으로 옷과 현금 등을빼앗겼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며 "효린이 나를 폭행한 이유는 본인의 남자친구 이름이 내 남자친구의 이름과 같아서였다"고 전했다.

이어 "효린이 나를 때릴 땐 항상 본인을 한 대 때리 게 시켰다. 그래야 쌍방이니까"라며 "3년 동안 내 자신이 자살을 안 한 게 신기할 정도로 버텼다. 하교 길에는 효린의 화풀이 대상이 돼야 했었기에 교통사고라도 났으면 싶었다.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효린은 지난 22일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2019년 새 음악 프로젝트 'xhyolynx' 첫 번째 싱글 '니가 더 잘 알잖아'(youknowbetter)로 컴백했다.

장건 기자
 

Tag
#효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