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인아,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팀 위해 커피차 서포트
설인아,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팀 위해 커피차 서포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설인아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촬영 현장에 커피차를 서포트하고 인증샷을 찍었다. 설인아 인스타그램
배우 설인아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촬영 현장에 커피차를 서포트하고 인증샷을 찍었다. 설인아 인스타그램

배우 설인아가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 팀을 위해 커피차를 선물했다.

설인아는 지난 27일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촬영 현장에 커피차를 서포트하며 드라마 및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드라마 출연진과 스태프들에게 커피를 대접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진행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설인아는 자신의 SNS에도 커피차를 인증했다. 커피차 앞에서 촬영한 사진과 함께 "말쑥이 예뻐해 주신 모든 분들 합격. 히히. 오늘은 감사한 마음 듬뿍 받아서 말쑥이가 쏘는 날"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설인아는 커피차에 "말쑥이 이뻐해주신 모든 분들 합격" "맛있게 안 먹으면 쑥이가 부셔버릴 거야"라는 장난기 가득한 문구를 넣었다. 극 중 연기 중인 고말숙 역 캐릭터에 걸맞은 센스 있는 멘트로 촬영 현장 분위기를 살렸다.

한편 이날 방송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29, 30회에서 고말숙 역 설인아는 정의의 편에 서서 통쾌한 한방을 날렸다.

고말숙은 조진갑(김동욱), 천덕구(김경남)와 함께 완벽한 정의의 편에 서서 과거 최서라(송옥숙)의 비서였던 신분을 이용해 조진갑과 천덕구가 증거를 찾아낼 시간을 벌어주는가 하면, 선강 폭발사고 현장에서는 선강 직원들의 구조에 발 벗고 나섰다. 설인아는 정의감 넘치는 고말숙 역을 톡톡히 해내며 극에 활력을 더했다.

설인아가 열연 중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김동욱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극이다. 28일 오후 10시 최종회가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