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협, 농촌 복지증진 위한 ‘농업인 행복버스’ 전개
경기농협, 농촌 복지증진 위한 ‘농업인 행복버스’ 전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는 30일 광주 오포농협에서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와 ‘농업인 행복버스’를 운영했다.

행사에는 남창현 경기농협 본부장과 신동헌 광주시장, 김형철 오포농협 조합장, 상지대학교 의료진 등 20여 명이 참석해 150여 명의 조합원 및 농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지난 2013년부터 진행된 ‘농업인 행복버스’는 농촌지역을 직접 찾아가 의료 지원, 장수사진 촬영, 검안 및 돋보기 제공, 법률상담, 문화예술공연, 영농차량점검 등 다양한 문화·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복지서비스 제도이다.

이날 상지대 한방부속병원 의료진은 개인별 상담을 통해 한방치료 및 침술, 약제처방까지 무료 의료지원을 실시했으며, 장수사진 촬영 및 안경검안(돋보기 지원사업) 등 농업인 복지증진을 위한 서비스를 전개해 큰 호응을 얻었다.

남창현 경기농협 본부장은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농촌지역의 문화ㆍ복지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농업인이 행복한 국민의 농협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농협은 오는 11월까지 도내 총 11개 지역에서 의료지원 1천800명, 장수사진 1천100명, 안경 검안 1천300명, 문화공연 등 ‘농업인 행복버스’ 사업을 활발히 전개할 예정이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