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탄강 살리자” 뜨거운 연천
“한탄강 살리자” 뜨거운 연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 생활 오수·공장폐수 등 유입… 경기북부 생명수 위협”
북부 시민단체 뭉쳐 ‘한탄강 되살리기’ 10만 서명운동 돌입

경기 북부지역 사회단체와 주민들이 한탄강을 되살리기 위한 10만 서명운동에 돌입, 한탄강 수질개선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탄강을 되살리기 위해 모인 한탄강 살리기 네트워크는 ‘경기북부 10만 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한탄강 네트워크에는 ㈔한탄강지키기운동본부, 경기북부평화시민행동,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 동두천환경거버넌스, ㈔회천발전협의회, ㈔자연보호중앙연맹 연천군협의회, ㈔국가유공자환경운동본부 경기북부지부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서명운동에는 한탄강의 주요 오염 지천인 신천 수질개선을 위해 하수처리장 증설 및 확충, 방류수 수질기준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탄강살리기 네트워크 백승광 대표는 “경기북부의 생명수인 한탄강의 오염을 더 이상은 지켜볼 수 없어 한탄강 살리기 프로젝트 서명운동을 추진하게 되었다”며, “향후 10만 서명부를 중앙부처에 제출해 한탄강 지류의 오염원실태 파악 및 대책마련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탄강은 임진강의 최대 지류로 1980년대 후반까지 연간 100만여명의 관광객이 찾는 국민관광지였다. 그러나 양주, 동두천의 생활 오수와 공장폐수, 축산폐수 등이 신천을 통해 한탄강으로 유입되면서 전국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분리둑이 설치될 정도로 심각하게 오염됐다. 앞서 신천의 오염된 물이 한탄강으로 유입되는 현장이 지난해 7월29일 SBS 물은 생명이다 797회에서 방영되며 수질개선에 대한 경각심이 일기도 했다.

연천군 관계자는 “이번 서명운동은 한탄강 및 신천의 수질개선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역내 유관기관과 경기북부 시민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연천=정대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