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오창석-윤소이-최성재, 어색한 삼자대면…시청자 호평
'태양의 계절', 오창석-윤소이-최성재, 어색한 삼자대면…시청자 호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의 계절' 3회 주요 장면. KBS2
'태양의 계절' 3회 주요 장면. KBS2

'태양의 계절' 오창석이 회계감사를 맡은 '양지그룹'을 위협하는 '양심선언' 주동자로 지목돼 위기에 처했다. 회사에서 쫓기듯 도망친 오창석과 포기를 모르는 최성재의 애정공세에 고민하던 윤소이는 과감하게 사직서를 제출, 오창석의 곁을 지키기로 했지만 불안감이 고조되면서 애틋함이 폭발했다.

3회 만에 주요 인물들의 소개와 배경을 명확하게 보여주고 양지그룹의 분식회계 등 주요 사건을 통해 탄탄한 전개를 보여주고 있는 '태양의 계절'은 시청자들의 호평 속에서 매회 포털사이트 검색어를 점령하는 등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극본 이은주 연출 김원용 제작 삼화네트웍스) 3회에는 양지그룹 '양심선언' 주동자로 지목된 김유월(오창석)이 피신처 도피에 앞서 여자친구 윤시월(윤소이)과 폭풍전야 '찰나의 행복'에 빠진 모습이 공개됐다.

먼저 시월을 통해 양지그룹의 극비문서를 확인한 유월은 충격에 빠졌다. 장부에는 철강 뿐만 아니라 그룹 전체를 망하게 할 만한 정보가 담겨 있었기 때문. 자신이 감당할 문제가 아니라고 판단한 유월은 "네가 유출한 거 알려지면 네가 위험해져. 널 다치게 할 순 없어"라며 시월을 돌려보냈다.

당황한 시월이 휴대전화를 사무실에 놓고 가는 바람에 시월을 쫓아간 유월은 막 닫히려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꽃다발을 들고 있는 양지그룹 상무 최광일(최성재)과 시월을 대면했다. 누가 봐도 광일이 시월에게 호감을 표하는 어색한 '삼자대면'의 순간이었지만 유월은 "하여간 예나 지금이나 그놈의 인기는"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이때 양지그룹 측은 그룹의 발목을 잡을 양심선언의 주동자로 유월을 지목했다. 부회장 최태준(최정우)은 유월을 잡아오라고 지시했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시월은 유월에게 전화해 "지금 당장 거기서 나와. 지금 너 잡으러 가고 있어"라고 귀띔했다. 마지막 자료까지 챙겨 사무실에서 나온 유월은 보안직원들을 피해 도망쳤지만 사방이 막혀 있어 갈 곳을 잃었고, 시월이 나타나 유월을 낚아채 여자화장실로 데려가 상황을 모면했다.

그 사이 유월의 신상정보를 훑어보던 태준은 '1970년 6월 21일생, 충북 제천 희망보육원'이라는 유월의 정보를 확인하고 사색이 됐다. 태준은 곧바로 전 연인 임미란(이상숙)의 식당으로 향했다. 태준의 등장에 미란은 순간 얼어붙었고, 두 사람의 어색한 조우가 시작됐다. 태준은 미란에게 유월의 신상정보를 확인하고, "내 앞에 나타났어. 마치 나한테 복수라도 하겠다는 듯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란은 태준에게 "죄 짓곤 못 산다더니, 재밌네요" "애초에 벌 받을 짓을 말던가"라고 말해 두 사람 사이에 말 못할 비밀이 있음을 암시했다. 결국 태준은 미란에게 "우린 공모자라구" "비밀이 새는 날엔 당신 가만 안 둔다"라고 엄포를 놓고 돌아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런가 하면 회사로부터 유월을 대피시킨 시월은 사직서를 제출하고, 유월의 곁을 지켰다. 두 사람은 시월이 담근 김치로 한상 뚝딱 차린 밥을 함께 먹고, 쑥쑥 자라는 토마토 화분을 보며 알콩달콩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두 사람이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동안 광일과 태준의 관계는 극으로 치닫았다. 태준이 시월을 내쫓았다고 생각한 광일은 만취한 상태로 "윤비서가 뭘 잘못했는데요?"라며 대들었고, 앞서 윤비서는 안된다고 누누이 경고했던 태준은 결국 화를 참지 못하고 광일의 뺨을 때렸다.

밖으로는 회사의 부도를 막아야 하고, 안으로는 광일의 반항심을 잠재워야 하는 상황에서 '비밀의 존재'여야 하는 유월까지 나타나 태준의 심기를 건드린 가운데 양지그룹 회장 장월천(정한용, 이하 장회장)은 유월의 처분을 지시하며 태준을 압박했다. "어떻게 하면 되겠습니까?"라고 묻는 태준에게 장회장은 의미심장한 말투로 "몰라서 묻나?"라고 말했고, 그날 밤 태준은 "네, 이번에도 회장님의 뜻을 받들겠습니다"라며 섬뜩한 의지를 다졌다.

뭔가 엄청난 일이 벌어질 것 같은 느낌 속에서 유월과 시월의 대화는 '폭풍전야'를 암시하며 불안함을 더했다. "오늘은 너랑 같이 있을 거야"라는 시월에게 유월이 "양심선언 끝날 때까지 잠깐 피신해 있으려고"라고 말한 것. 이어 유월은 깜짝 놀라 "괜히 나 때문에. 널 부추기는 게 아니었는데"라며 자책하는 시월을 안심시켰지만 "설마 지들이 날 죽이기야 하겠냐. 잠깐만 피해 있으면 돼"라고 말해 불안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광일에게 직진 애정공세를 펼치고 있는 '광일바라기' 대성그룹의 외동딸 홍지은(김주리)과 그런 지은을 마음에 품고 있는 박민재(지찬)의 삼각 로맨스가 표면에 드러나며 '더블 삼각관계'의 결말이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1회부터 숨돌릴 틈 없는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태양의 계절'은 이날 방송에서도 #윤소이 사직서 제출 #오창석 보육원 출신 #최정우-이상숙 관계 등 궁금증을 유발하는 키워드를 제시하며 속도감을 높였다.

'태양의 계절' 3회를 본 시청자들은 "윤소이하고 오창석의 연기 완전 두근두근거려요", "이상숙 배우가 핵심 인물 인 것 같아요", "짜임새 있는 스토리로 속도도 빠르고 몰입감 있어서 시청률 팍팍 오를 듯", "플로피디스크에 택시, 사이다 등 소품에도 신경 쓴 게 느껴집니다" 등 호평과 극 전개에 대한 관심을 쏟아냈다.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 하시은 등이 출연하는 '태양의 계절'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저녁 7시 5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