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진작가협회 수원지부, 11일부터 16일까지 수원미술전시관에서 ‘제24회 수원국제사진교류전’ 열어
한국사진작가협회 수원지부, 11일부터 16일까지 수원미술전시관에서 ‘제24회 수원국제사진교류전’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이덕영
수원=이덕영

한국사진작가협회 수원지부(수원사협)는 <제24회 수원국제사진교류전>을 오는 16일까지 연다.

수원미술전시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지난 1996년 제1회 <동북아사진교류전>이라는 이름으로 출발했으며 그 동안 수원의 자매도시인 일본 아사히가와시, 중국 지난시와 교류를 맺어왔다. 지난 2016년까지 총 21차례 사진교류전을 가졌으며 지난 2017년부터는 사진전의 명칭을 <수원국제사진교류전>으로 변경하면서 현재에 이르렀다.

올해는 지난 3월30일부터 4월10일까지 수원사협 정연수 지부장과 임현철 부지부장, 설병훈 사무국장 등이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르드시를 방문해 사진전 참여여부를 논했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진교류를 위한 노력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루마니아=탄 다우탄1
루마니아=탄 다우탄1

이번 전시에서는 수원 사진작가 작품 114점,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르드시 사진작가 작품 20점, 루마니아 클루지나포카시 사진작가 작품 30점 등 총 164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대표작으로는 러시아 작가인 마르나 클라코바의 재봉틀 사진, 루마니아의 탄 다우탄 작가가 찍어낸 무지개와 도심이 어우러진 사진 등이 있다. 아울러 수원의 남사당패를 입체적으로 찍어낸 이덕영 작가의 작품과 수원화성 일대를 안개처럼 입체화해 찍은 임현철 작가의 사진도 또 하나의 볼 거리다.

정연수 수원사협 지부장은 “이번 교류전을 통해 수원화성의 문화예술적 아름다움을 알리고 사진작가의 위상제고에 힘쓰겠다”라며 “교류전 이후에도 타 자매도시인 호주 타운즈빌, 독일 프라이부르크, 멕시코 톨루카, 베트남 하이즈엉과의 지속적인 대화를 이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수원사협이 주최ㆍ주관하고 수원시와 수원시의회, 수원예총이 후원한다.

러시아=마르나 클라코바
러시아=마르나 클라코바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