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결승행 이끈 '빛광연' 이광연의 슈퍼세이브
'U-20 월드컵' 결승행 이끈 '빛광연' 이광연의 슈퍼세이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한국 이광연 골키퍼가 에콰도르의 공격을 선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한국 이광연 골키퍼가 에콰도르의 공격을 선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쓸 수 있었던 배경에는 위기의 순간 빛을 발한 골키퍼 이광연의 '슈퍼세이브'가 있었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준결승에서 전반 39분에 터진 최준(연세대)의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에콰도르의 거센 공세에 시달렸다.

후반 26분 팔라시오스 에스피노사의 위협적인 중거리 슛이 날아왔지만 이광연이 몸을 던져 막아냈다. 이어 에스피노사의 왼쪽 페널티 지역 기습적인 슈팅 역시 공의 방향을 정확하게 예측한 이광연의 다이빙 펀칭으로 실점 위기를 벗어날 수 있었다.

이광연의 '거미손' 명성은 후반 추가시간에 확인할 수 있었다. 종료 휘슬이 울리기 직전 에콰도르는 총 공세에 나서 한국 골문 바로 앞까지 전진했고 왼쪽에서 빠른 크로스가 올라왔다. 이를 레오나르도 캄파니가 받아 헤딩까지 성공시켰지만 이광연이 동물적인 반사신경으로 쳐내 위기를 모면했다.

이광연의 슈퍼세이브는 에콰도르 팬들을 망연자실하게 만들었지만, 대한민국의 FIFA 대회 출전 사상 최고 성적인 결승 진출 쾌거를 이루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이날 이광연의 두 차례의 슈퍼세이브는 한국 축구 역사를 새로 쓰는 밑거름이 됐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