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결승 상대 우크라이나는?…첫 결승 오른 유럽 다크호스
한국 결승 상대 우크라이나는?…첫 결승 오른 유럽 다크호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골 합작 ‘시칸·부레트사’ 경계대상 1순위
▲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에 나선 우크라이나 대표팀.연합뉴스


한국 남자 축구 최초로 월드컵 우승에 도전하는 리틀 태극전사들이 16일 새벅 1시(한국시간) 우크라이나와 격돌한다.

우크라이나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대회 첫 결승에 오른 다크호스로 유럽의 유일한 생존 팀이다.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에 앞서 3차례(2001년·2005년·2015년) 본선 무대를 밟아 16강 진출이 최고 성적인 우크라이나는 이번 대회서 준결승까지 5승 1무의 파죽지세로 결승에 진출했다.

따라서 이번 U-20 월드컵은 결승에 처음 오른 한국과 우크라이나가 펼치는 ‘아시아 vs 유럽’ 맞대결로 압축됐다.

우크라이나는 2018 유럽축구연맹(UEFA) U-19 챔피언십 4강에 진출해 이번 대회 본선 티켓을 차지했다.

우크라이나는 본선 조별리그 D조에서 미국, 나이지리아, 카타르와 한 조에 편성돼 2승 1무, 조 1위로 16강 토너먼트에 나섰다.

이후 16강에서 파나마를 4대1로 제친 우크라이나는 준준결승에서 콜롬비아를 1대0으로 꺾었고, 4강서 이탈리아 마저 1대0으로 따돌려 결승에 올랐다.

우크라이나는 조별리그 3경기와 토너먼트 3경기까지 6경기를 치르며 10골-3실점을 기록했다. 경기당 평균 1.66득점, 0.5실점으로 안정된 수비 축구를 구사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크라이나의 득점은 3명의 선수가 책임졌다.

18세 공격수 다닐로 시칸이 4골로 최다 득점을 올렸고, 공격형 미드필더 세르히 부레트사와 수비수 데니스 포포프가 나란히 3골씩 넣었다.

특히, 시칸은 90분 풀타임을 한 차례도 뛰지 않고서도 후반 흐름을 바꿔놓는 ‘특급 조커’ 역할로 나서 4골의 순도높은 득점을 터뜨려 경계대상 1순위로 꼽힌다.

또 부레트사는 ‘빗장수비’를 펼치는 이탈리아와의 준결승전 결승골 포함 3골을 넣었고, 포포프는 조별리그 2경기와 16강전에서 모두 헤딩으로 득점을 올렸다.

우크라이나는 빠른 역습을 바탕으로한 측면 크로스가 득점 루트의 핵심으로 꼽힌다.

다만 포포프가 4강서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해 결승에 나서지 못하게 된 만큼 우크라이나로선 아쉬움이 클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시칸과 부레트사의 골감각이 여전히 위협적인 만큼 정정용호로선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이광희기자

 


관련기사
이강인, 한국 男선수 최초 골든볼 유력 후보 부상 “결승전은 우리 선수단과 코칭스태프 모든 국민들께 역사적인 날이 될 것 같습니다. 최선을 다해 경기를 펼쳐 우승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12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전반 최준(연세대)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는 천금같은 프리킥으로 한국 대표팀의 결승 진출에 앞장선 한국축구의 ‘희망’ 이강인(18·발렌시아)은 첫 우승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이강인은 이날 전반 39분 센터라인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서 에콰도르 수비수들의 허를 찌르는 기습적인 연결 'U-20 월드컵' 결승행 이끈 '빛광연' 이광연의 슈퍼세이브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쓸 수 있었던 배경에는 위기의 순간 빛을 발한 골키퍼 이광연의 '슈퍼세이브'가 있었다.한국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준결승에서 전반 39분에 터진 최준(연세대)의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에콰도르의 거센 공세에 시달렸다.후반 26분 팔라시오스 에스피노사의 위협적인 중거리 슛이 날아왔지만 이광연이 몸을 던져 막아냈다. 이어 에스피노사의 왼쪽 페널티 지역 기습적인 슈팅 역시 공의 방 "우크라이나만 남았다"…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 놓고 마지막 승부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이제 우승 트로피까지 남은 상대는 우크라이나 뿐이다.대한민국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골을 터트려 1-0으로 이겼다.후반 추가 시간까지 이어지며 아찔한 순간도 여럿 있었지만 골키퍼 이광연의 선방에 힘입어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이제 남은 경기는 우크라이나와의 결승 대한민국vs에콰도르 U-20 월드컵 준결승 ‘리틀 태극전사’ 사상 첫 결승 신화 창조 36년 만의 멕시코 4강 신화를 재현해낸 ‘리틀 태극전사’들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뤄내며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1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에서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의 도움을 받은 최준(연세대)의 결승골과 골키퍼 이광연(강원)의 눈부신 선방으로 에콰도르를 1대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FIFA 주관 월드컵에서 한국 남자 대표팀이 결승에 진출한 것은 전 정정용 감독 “국민 응원에 감사…마지막 한 경기 후회없도록 잘 준비” ‘리틀 태극전사’들을 이끌고 멕시코 4강 신화를 넘어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결승에 오른 정정용(50)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이 새 역사의 여정을 우승으로 마무리하겠다고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정 감독은 12일 에콰도르와의 2019 FIFA U-20 월드컵 준결승을 승리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새벽시간 응원해준 국민 여러분과 운동장에서 하나로 똘똘뭉쳐 훌륭한 성과를 이뤄준 선수들에게 감사한다”고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정 감독은 “한 쪽으로 상대를 유인하는 함정을 파고 압박하는 전략으로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