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빗물 땅으로 스며들게 ‘친환경’ 개발…관계기관 협약
3기 신도시, 빗물 땅으로 스며들게 ‘친환경’ 개발…관계기관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기 신도시가 물의 자연스러운 순환 과정을 해치지 않는 친환경 기법으로 개발된다.

국토교통부는 17일 환경부,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환경공단과 ‘친환경 공공택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으로 이들 4개 기관은 신규 공공택지인 3기 신도시(남양주 왕숙·고양 창릉·하남 교산·부천 대장·인천 계양·과천)에 ‘저영향 개발기법’(LID·Low Impact Development)을 적용한다.

이 기법은 아스팔트 포장 등으로 빗물을 강제로 흘려보내지 않고, 자연 상태의 물순환 체계가 유지되도록 빗물이 땅으로 스며들어 토양으로 자연 여과 과정을 거친 뒤 지하에 머물게 하는 방식을 말한다.

택지를 조성할 때 이 기법을 사용하면 폭우에 따른 도시 침수, 하천의 건천화(마르는 현상), 오염물질 하천 유입, 도시 열섬 효과 등 환경 문제를 줄일 수 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신규 택지에 저영향 개발기법을 적극적으로 반영할 것”이라며 “이 밖에도 3기 신도시 전체 면적의 3분의 1을 공원·녹지로 조성하고, 수소 버스 슈퍼 BRT(간선급행버스체계) 등을 운영해 환경친화적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물이 땅으로 스며들지 않는 면적이 늘어 물순환 체계가 훼손되면서 오염, 도시 열섬화, 지하수 수위 저하 등의 문제가 발생한다”며 “3기 신도시의 물순환을 개발 전 상태에 최대한 가깝게 보존하겠다”고 강조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