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직할세관 개청 39주년..."세관 역할과 책임 다하자" 결의
평택직할세관 개청 39주년..."세관 역할과 책임 다하자" 결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직할세관(세관장 안문철)은 지난 14일 개청 39주년을 맞아 우수직원에 대한 표창과 함께 세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을 결의했다.

평택직할세관은 1980년 ‘오산감시서’로 출발해 평택세관(2002년), 관세청 직할세관(2009년)으로 승격해 현재에 이르고 있다.

평택세관의 성장은 대중국 교역의 전초기지이자 중부권 중심항인 평택ㆍ당진항의 비약적인 발전과 함께 해왔다. 세관승격 당시 무역규모 122억 달러(수출 64억 달러, 수입 58억 달러)에서 지난해 694억 달러(수출 294억 달러, 수입 400억 달러)로 6배가량 증가했다.

수출입 물동량도 연간 1천400만t에서 7천300만t으로 5배 증가했으며, 이중 컨테이너 처리량은 6만 5천TEU에서 74만 6천TEU로 11배가 증가하는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평택=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