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옥정·인천 영종에 공공지원 민간임대 1천768가구 건설
양주 옥정·인천 영종에 공공지원 민간임대 1천768가구 건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 옥정지구와 인천 영종지구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1천768가구가 들어선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민간사업자 공모 결과 양주 옥정은 계룡건설 컨소시엄, 인천 영종은 대우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각각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계룡건설이 양주 옥정 A-5블록에 짓는 민간지원 공공임대는 전용면적 59, 79㎡ 921가구로 에듀케이션 케어, 헬스케어, 리빙케어 등 주거서비스가 제공된다.

대우건설이 인천 영종 A-9블록에 건설하는 민간지원 임대는 전용 69, 79, 84㎡ 총 11개 동 847가구로 지역과 연계한 생활 인프라를 활성화하고 사회적 기업과 연계한 아이키움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는 공사비 산출의 적정성 및 투명성을 강화하고자 향후 사업계획 협의 과정에서 우선협상대상자가 공사비 검증 필요서류 등을 제공하는 내용이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는 앞으로 주택도시보증공사와 사업계획 협의를 거쳐 임대리츠를 설립하고 기금출자심의 후 주택건설 착공, 입주자 모집 등의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