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 "'대한외국인' 제일 오고 싶었던 프로그램"
김용만 "'대한외국인' 제일 오고 싶었던 프로그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외국인'에 복귀한 김용만이 가장 오고 싶었던 프로그램으로 '대한외국인'을 꼽았다. 방송 캡처
'대한외국인'에 복귀한 김용만이 가장 오고 싶었던 프로그램으로 '대한외국인'을 꼽았다. 방송 캡처

방송 복귀한 김용만이 가장 오고 싶었던 프로그램으로 '대한외국인'을 꼽았다.

김용만은 19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정말 보고 싶었다"면서 "제가 없는 동안 조우종과 지석진이 빈자리를 너무 잘 채워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명수가 지석진 너무나도 잘 하면서, 지석진과 계속 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저는 누구랑 해도 상관이 없다. 그날 지석진과 유독 잘 맞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김용만은 "그래서 제작진에게 다른 팀장을 부르자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용만은 "그래도 가장 전화하고 달려온 사람이 박명수였다"고 덧붙였다.

김용만은 "제가 잠시 몸에 무리가 왔었다"며 "제일 오고 싶었던 프로그램이 '대한외국인'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박명수가 KBS '옥탑방의 문제아들'과 'TV는 사랑을 싣고'를 언급했으나, 김용만은 '대한외국인'이라고 답했다.

앞서 김용만은 건강상의 이유로 스케줄을 일시 중단한 바 있다. 이에 '대한외국인'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등의 녹화에 불참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