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집값 하락폭 둔화하지만 경기지역 역전세난 심화될 것”
“하반기 집값 하락폭 둔화하지만 경기지역 역전세난 심화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역 아파트단지 전경. 경기일보DB
경기지역 아파트단지 전경. 경기일보DB

올해 하반기에 주택 매매가격의 하락 폭이 둔화하고, 거래량도 소폭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5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주택 매매가격은 상반기말 대비 수도권에서 0.3%, 지방에서 0.9% 떨어져 전국적으로 0.6%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상반기 주택매매가격은 작년 하반기말 대비 수도권에서 0.9%, 지방에서 0.9% 하락해 전국적으로 가격이 0.9%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김덕례 주산연 주택정책실장은 “올해 상반기는 9·13대책의 영향 지속, 보유세 강화 논란, 3기 신도시 발표에 따른 지역갈등 확산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면서 전국적으로 주택시장 침체가 깊어졌던 시기”라고 진단했다.

이어 “하반기는 시장의 불확실성 리스크가 일부 해소되면서 주택가격 하락 폭이 둔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서울의 주택가격은 2분기(4∼6월) 들어 하락 폭이 크게 둔화하고 있어 지난해 수준의 외부 요인이 없다면 가을 시장을 지나면서 보합이나 강보합이 형성될 수 있다고 김 실장은 전했다.

다만, 하반기 주택 전세가격은 상반기보다 하락 폭은 둔화하나 여전히 침체를 지속하면서 전국적으로 상반기 말 대비 1.0%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주산연은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수도권에서의 주택매매 거래 감소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전국적으로 약 40만건의 거래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작년 하반기 거래실적 41만8천건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이지만 상반기 거래량 전망치 36만건보다 늘어난 양이다.

지난 1∼4월 현재 주택매매 거래량은 20만2천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6%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주산연은 이처럼 2012년 이후 지속해서 증가했던 입주 물량이 감소하면서 하반기 주택가격 하락 폭은 둔화할 것으로 보면서도 입주 물량이 여전히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경기, 울산, 부산, 강원, 경상 지역은 역전세난이 심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 실장은 "입주 물량은 점차 감소하는 추세지만, 누적 물량이 여전히 많은 수준이라 미입주 리스크와 지방을 중심으로 한 미분양관리 정책이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