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일 댓글 조작 사과에 대성마이맥은 형사고소, 수험생들은?
박광일 댓글 조작 사과에 대성마이맥은 형사고소, 수험생들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광일 인스타그램/대성마이맥 홈페이지
박광일 인스타그램/대성마이맥 홈페이지

‘수능 국어 1타 강사’ 대성마이맥 소속 박광일씨가 댓글 조작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박씨는 25일 대성마이맥 강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박광일입니다. 먼저 수험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가 큰 죄를 지었습니다. 모른 것이 오롯이 저의 책임이며 그에 따른 벌도 달게 받겠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차마 고개를 들고 학생들을 바라볼 자신이 없기에 강단에서 물러서는 것만이 제가 할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라며 “하지만 저를 믿고 제 커리큘럼을 따라오는 학생들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 수능까지 강의를 마무리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꼭 해야 할 말이 있습니다. 대성마이맥과 동료 강사들은 이번 일과 단 하나의 관련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박씨는 “수험생 여러분께 끼친 피해도 보상할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습니다. 여러분이 용서하는 날까지 석고대죄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대성마이맥 측은 “댓글 작업으로 혼란을 야기하고 동료 선생님들에게 피해를 끼친 박광일 선생님에 대해 대성마이맥은 형사고소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며 “수험생들의 학습에 지장이 없도록 박광일 선생님의 강의는 예정대로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명 수학강사 삽자루(본명 우형철)는 지난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박광일의 ‘댓글 작업’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박씨가 필리핀에 소규모 회사를 운영하며, 300개 이상의 아이디를 만들어 경쟁 강사에 대한 비난 댓글을 조직적으로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수강생들은 대부분 “실망이 크다”, “신뢰가 깨져버렸다” 등 충격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일부에서는 “끝까지 믿어보겠다”, “마지막 수업까지 지켜보려 한다” 등 안타깝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