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존생활' 이시영 연주한 '칼림바'는? 청아한 음색의 아프리카 전통악기
'취존생활' 이시영 연주한 '칼림바'는? 청아한 음색의 아프리카 전통악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취존생활'방송화면
jtbc'취존생활'방송화면

칼림바가 방송에서 소개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25일 방영된 JTBC‘취향존중 리얼라이프-취존생활’에서는 이시영이 자신의 새로운 취미인 칼림바 연주를 공개했다.

이시영은 소유진에게 탁구가 자신이 유일하게 선택한 취미이지만 가끔 탁구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을 때는 ‘취미 돌려막기’를 한다고 전했다.

마음의 안정을 위해 ‘칼림바 연주’를 한다는 것.

이시영은 즉석에서 칼림바를 연주했고 소유진과 스튜디오의 출연자들은 청아한 칼림바 소리에 감탄했다.

칼림바는 아프리카 전통 악기로 손가락 하프, 조롱박 피아노, 엄지 피아노라고도 불린다.

칼림바는 20×30cm 정도의 사각 판이나 둥근 박을 반으로 자른 형태의 울림통을 지녔고, 그 위에 얇고 기다란 금속 건반들이 나열돼 있는 구조다. 

건반은 주로 금속이지만 종종 나무 줄기로도 만든다. 5개부터 24개까지 다양한 종류가 있다.

이 악기는 양손의 엄지를 사용해 건반을 위나 아래로 퉁기며 연주한다. 두 엄지를 동시에 연주하거나 번갈아 연주할 수 있어 화음 연주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