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마약언급, "별 거 없네" 반응에 "마약이 안 세요?" 발끈
설리 마약언급, "별 거 없네" 반응에 "마약이 안 세요?" 발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플의 밤'에서 마약을 언급한 가수 설리. JTBC2
'악플의 밤'에서 마약을 언급한 가수 설리. JTBC2

가수 설리가 "생각보다 별 거 없다"는 악플에 "마약 이야기가 안 세요?"라며 발끈했다.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늘(5일) 방송될 3회에는 90년대 절친 라인 김승현-전진이 출연해 장수 연예인들의 곰국 같은 멘탈로 장수 악플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는 '악플의 밤' 첫 방송 후일담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솔직한 발언으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던 설리는 "본방으로 봤다. 너무 재밌었다. 외할아버지도 재밌게 보셨다고 연락이 왔다"며 훈훈한 소감을 남겼다. 하지만 이도 잠시, 신동엽이 첫 방송 이후 '악플의 밤'에 달린 적나라한 악플들을 직접 낭송하며 '악플 리포트'를 시작해 긴장감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악플 읽는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별거 없네'라는 악플에 설리가 발끈해 주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설리는 "마약 이야기가 왜 안 세요?"라며 돌직구 멘트로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앞선 첫 방송에서 설리는 "범법 행위는 절대 안 한다. 머리카락을 뽑을 수도 있다. 다리 털도 있다"며 마약 의혹에 대한 솔직한 발언으로 뜨거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설리는 "제가 첫 방송부터 털밍아웃까지 했는데"라면서 억울한 표정을 지었다고 해, 도발적인 악플들이 여과없이 공개될
'악플 리포트'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이날 설리는 '설리표' 악플 대응법을 주변에 전파했다는 후문이다. 귀여우면서도 통쾌한 대응법에 신동엽-김숙-김종민은 물론 김승현-전진까지 무릎을 탁 쳤다고 전해져, 과연 설리표 악플 대응법이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JTBC2 '악플의 밤'은 오늘(5일) 저녁 8시에 JTBC2를 통해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