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7곳, 상반기 채용목표 달성 실패
기업 10곳 중 7곳, 상반기 채용목표 달성 실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구직난이 심화되고 있지만 정작 기업들은 ‘구인난’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구인ㆍ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기업 771곳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 상반기에 채용을 진행한 692개사 가운데 71%가 ‘계획한 인원을 채용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는 같은 조사가 이뤄진 지난 2017년(59.4%)보다 11.6%포인트 높은 수치다.

‘채용 실패’의 이유로는 ‘적합한 인재가 없어서’라는 응답이 전체의 67.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원자가 너무 적어서(33.8%), ‘묻지마 지원자’가 많아서(29.1%), 합격자가 입사를 포기해서(20.6%), 입사 직원이 조기 퇴사해서(16.9%) 등의 순이었다.

이들 기업이 채용한 인원은 당초 계획의 35.1%에 불과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당초 계획의 10% 미만으로 채용했다는 기업이 34.4%로 가장 많았다. 특히, 응답 기업의 67.6%는 ‘평소에도 구인난을 겪는다’고 답했으며, 이중 절반가량인 48.6%는 ‘구인난이 예년보다 심해졌다’고 밝혔다. 또 85.1%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채용 양극화를 실감한다고 토로했다.

구인난을 겪는 이유에 대해서는 46.8%(복수응답)가 ‘회사 규모가 작아서’라고 답했으며, ‘회사 인지도가 낮아서’(38.2%)와 ‘연봉이 낮아서’(36.1%) 등이 뒤를 이었다. 허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