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기 부의장 “광역·기초의회 함께 ‘지방자치법 개정’ 위해 힘 모아야”
김원기 부의장 “광역·기초의회 함께 ‘지방자치법 개정’ 위해 힘 모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원기 경기도의회 부의장(더불어민주당ㆍ의정부4)이 지방자치 현장의 노력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국회 통과로 이어지기 위해선 지방의회가 광역·기초 구분 없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원기 부의장은 16일 성남시의회에서 열린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 제220차 시도대표회의’에 참석해 “풀뿌리 민주주의를 온몸으로 실천하는 전국 지방의회 226명의 의장과 2천927명의 의원이 실질적 자치분권 실현을 위해 한마음으로 함께하자”고 독려했다.

이날 김 부의장은 축사를 통해 “지방의회는 인사권이 없고, 지방의원은 정책지원전문인력도 없이 혼자 고군분투해야 하는 등 의정 활동 환경이 매우 열악하다”면서 “그런 상황에서도 현장에서 주민과 호흡하며 기적 같은 변화를 만들어 내는 지방의원들께 늘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이어 “지방의 노력이 보람을 얻으려면 지방자치법 개정이 우선돼야 한다”면서 “오늘 회의를 통해 광역의원과 지방의원 모두가 함께할 방안을 모색하며 지방의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가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회장 강필구, 전남 영광군의회 의장)가 주최하고 경기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회장 박문석, 성남시의회 의장)가 주관한 이날 회의에는 전국 시ㆍ도 대표회장과 경기도 시ㆍ군의회 의장을 비롯해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은수미 성남시장 등이 참석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