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짜개바지' 입은 아기 모습에 경악…어땠기에?
함소원, '짜개바지' 입은 아기 모습에 경악…어땠기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아내의맛' 방송화면
tv조선 '아내의맛' 방송화면

짜개바지가 ‘아내의 맛’에 등장하며 화제다.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그의 시어머니가 짜개바지로 의견충돌을 빚는 모습이 그려졌다. 짜개바지는 가랑이가 터져 있어 아기의 엉덩이가 노출되도록 만들어진 바지다.

중국에서는 대소변을 잘 가릴 수 있도록 훈련시키는 용도로 걷기 시작한 아기들에게 입힌다.

시어머니가 아기에게 짜개바지를 입히자 함소원은 “한국은 이런 것 안 입힌다”며 불편해 했고, 시어머니는 배변 교육에 실용적이란 이유를 들며 “기저귀는 귀찮고 불편하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함소원은 이에 굴하지 않고 끝내 기저귀를 채워 시어머니를 머쓱하게 만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