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박재범X하온 원주 타코&부리토집 방문 '폭풍 먹방'
'골목식당' 박재범X하온 원주 타코&부리토집 방문 '폭풍 먹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식당'에서는 가수 박재범과 하온이 원주 타코&부리토집을 방문해 '폭풍 먹방'을 선보인다. SBS
'골목식당'에서는 가수 박재범과 하온이 원주 타코&부리토집을 방문해 '폭풍 먹방'을 선보인다. SBS

'골목식당'에서는 가수 박재범과 하온이 원주 타코&부리토집을 방문해 '폭풍 먹방'을 선보인다.

17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의 다섯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최근 백종원의 제안으로 '포방터 돈가스집&인천 덴돈집' 유학길에 오른 에비돈집은 고민 끝에 에비돈을 단일메뉴로 점심장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단출하게 줄어든 메뉴에도 불구하고 점심장사는 순조롭지 못했고, 그 와중에 포방터 돈가스집 사장님들이 깜짝 방문했다.

장사 후배를 응원하기 위해 원주를 방문한 포방터 돈가스집 사장님은 에비돈집의 의외의 선택에 놀랐다고 하는데, 포방터 돈가스집 사장님들을 놀라게 한 에비돈집의 특별한 선택은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지난주 방송에서 '정통화'로 마음을 굳혔던 부리토집 부부사장님은 한식화를 선호하던 원주시민 시식단의 반응을 본 후, 둘 다 포기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까지 선택의 기로에 섰던 부부사장님은 기나긴 고심 끝에 한식화를 포기하고 정통으로 가기로 결정했는데 손님들의 반응은 어떨지 궁금해진다.

이밖에 최근 녹화에서 멕시코 정통 타코&부리토를 판매하기로 마음을 굳힌 부부사장님을 위해 백종원이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자칭 멕시코 음식 마니아인 대세래퍼 박재범과 하온이 방문한 것.

박재범과 하온은 부부사장님의 정통 타코&부리토를 시식한 뒤 "시애틀에서 먹어본 맛"이라는 극찬을 남기며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난 방송에서 정인선의 활약으로 무사히 점심 장사를 끝낸 칼국숫집엔 해결해야 할 과제가 하나 더 남아있었다. 사장님의 잘못된 조리습관으로 인해 육수맛이 일정하지 않은 것인데, 이에 칼국숫집을 도와줄 특별 손님으로 '백종원의 3대천왕' 칼국수 편에 출연했던 대전 명인이 방문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오늘(1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