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아영 시어머니 갈등…"계속 명절 같아"
백아영 시어머니 갈등…"계속 명절 같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백아영이 시어머니와의 갈등에 고충을 토로했다. 방송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백아영이 시어머니와의 갈등에 고충을 토로했다. 방송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백아영이 시어머니와의 갈등에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시댁 공사로 시부모님과 임시 합가한 오정태 백아영 부부와 시부모님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시어머니가 백아영과의 상의 없이 친구들을 초대했다. 외출한 사이 시어머니는 몰래 고기를 사오고 아침부터 시부모님 식사 준비에 쉴 틈이 없었던 백아영은 고기 파티 후 뒷정리할 생각에 넋이 나갔다.

백아영은 "아침부터 계속 밥만 하는 것 같다"면서 남편 오정태에게 "오늘 계속 명절같아. 오늘 계속 밥만 했다니까?"라고 털어놨다.

백아영은 오정태에게 "시어머니도 틀린 건 아니지 어머니 삶의 방식이 있는데, 늘 명절 같다고 생각된다. 일상생활이 못하지 않냐"며 합가에 대한 고충을 이야기했다.

스튜디오에서 백아영은 "개인 시간이 전혀 없는 게 힘들다"면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 빵집 한 번 가기도 힘들더라. 너무 제 시간이 없는 게 굉장히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오정태는 "예전에 고부갈등도 있었기 때문에 걱정이 됐는데 그나마 저희가 규칙이라는 걸 만들어 놓고 나가서 그나마 다행이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