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 11살 이강인이 입단 테스트서 울어던 이유
'옥탑방' 11살 이강인이 입단 테스트서 울어던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축구선수 이강인과 관련된 문제가 출제됐다.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축구선수 이강인과 관련된 문제가 출제됐다.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축구선수 이강인과 관련된 문제가 출제됐다.

22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11살에 스페인 명문 클럽 발렌시아 유소년 팀 입단 테스트 당시 운 이유는?"라는 문제가 나왔다.

민경훈이 "못 먹는 음식이 나와서"라고 말하자, 제작진은 어떤 요리일지 되물었고, 멤버들은 콩 요리를 언급했다.

정답은 이강인 선수는 입단 테스트를 마치고 한국에서 돌아와서 인터뷰에서 껍질을 까지 않은 스페인 요리에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이유로 그는 싫어하는 음식으로 콩을 꼽기도 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