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X 데뷔 쇼케이스, 배진영 "워너원 응원 힘이 됐다"
CIX 데뷔 쇼케이스, 배진영 "워너원 응원 힘이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CIX(씨아이엑스)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데뷔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CIX(씨아이엑스)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데뷔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워너원 출신 배진영이 속한 신인그룹 씨아이엑스(CIX)가 화려한 데뷔를 알렸다.

CIX는 24일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배진영은 “워너원 경험을 통해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며 “멤버들과 의지해서 워너원만큼, 혹은 워너원 이상으로 멋진 그룹이 되고 싶다”고 의지를 보였다.

지난 23일 오후 6시 첫 번째 미니앨범 ‘헬로 챕터 1. 헬로, 스트레인저’(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를 발표한 이들은 데뷔 전부터 ‘배진영 그룹’으로 주목받았다.

다른 네 멤버는 보컬과 춤 실력을 갖춘 승훈, 큰 키에 모델 비주얼을 자랑하는 현석, 연기와 운동 등 다방면의 재능이 있는 용희, 프로듀싱 능력을 갖춘 비엑스(BX)다.

팀명은 ‘미지수의 완성’(Complete In X)의 줄임말로, 다섯 멤버가 함께 모였을 때 비로소 완성된다는 의미에서 붙였다.

새 팀의 센터로 다시 데뷔한 배진영은 “재데뷔를 하는 부담은 당연히 있었다”면서도 “CIX의 배진영은 연습도 많이 하고 워너원을 통해 얻은 경험으로 뭐든 펼쳐 보일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강다니엘과 윤지성, 하성운, 김재환 등 워너원 다른 멤버들처럼 솔로로 나서지 않은데 대해선 “솔로 가수로 나오기엔 스스로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며 “또 어릴 때부터 아이돌을 꿈꿔왔다. 동료들과 무대에서 시너지를 발휘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25일 솔로 데뷔를 하는 강다니엘에 대해 “저보다 열심히 준비했을 거라 생각한다”며 “다시 무대에서 만나 서로 빛을 발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또 황민현은 전화로 축하해줬고, 울산 행사에서 만난 이대휘도 무대가 멋있다고 해주는 등 워너원 멤버들의 응원도 힘이 됐다고 떠올렸다.

CIX의 타이틀곡 ‘무비 스타’(Movie Star)는 도입부와 후렴구에 나오는 영사기 필름 소리가 특징으로, 강렬한 퍼포먼스를 내세운 노래다.

뮤직비디오에서 멤버들은 검은색 수트 등을 입고 어반 댄스 크루 저스트 절크의 대표 안무가 영제이와 절크 패밀리가 구상한 안무를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