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로병사의 비밀' 개인맞춤 항암치료의 개막
'생로병사의 비밀' 개인맞춤 항암치료의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개인맞춤 항암치료를 집중 조명한다. KBS 1TV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개인맞춤 항암치료를 집중 조명한다. KBS 1TV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개인맞춤 항암치료를 집중 조명한다.

24일 방송되는 KBS 1TV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개인맞춤 항암치료의 개막'편으로 꾸며져 배우 김미숙이 내레이션을 맡는다.

# 암 치료 패러다임을 바꾼다! 개인맞춤 항암치료의 개막

모든 사람의 암은 다르다. DNA의 돌연변이로 생기는 암은, 개인이 가진 각각의 다른 질병으로 일종의 희귀질환이다. 그렇다면 암을 치료하는 최선의 방법은 한 사람을 위한 맞춤 치료제일 것이다.

# 개인맞춤 CAR-T(키메라 항원 수용체 T세포) 치료

2010년 5세의 나이로 혈액암 진단을 받은 에밀리. 새로운 치료법 CAR-T(키메라 항원 수용체 T세포) 치료로 생명을 되찾은 첫 번째 환자다. CAR-T는 환자의 T세포를 꺼내 특정 암세포와 반응하는 키메라 항원 수용체를 만든 후, 대량으로 증식해 다시 환자의 몸에 주입하는 방식이다.

단 한 번의 투여로 암이 완전히 사라지는 완전관해에 도달할 수 있는 치료법이다. 암에 대한 '연쇄살인마'라 불리는 'CAR-T' 치료제는 암 환자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개인맞춤 면역세포 치료제

환자의 T세포를 꺼내 암세포를 알아보는 능력을 강화한 후, 환자의 몸에 다시 집어넣는 면역세포 치료제 연구가 활발하다. 미국 UC어바인 종합병원에서는 수지상세포를 활용해 면역항암제의 치료율을 높이는 연구를, 독일에서는 T세포에 암을 인식하는 새로운 리셉터를 달아 암세포를 찾아내게 하는 임상을 진행 중이다. 진화하는 면역세포 치료제를 통해 항암 맞춤치료의 가능성을 살펴본다.

# 최첨단 정밀의료, 암 치료 혁명을 꿈꾼다

유전자 분석 기술이 발달하면서 한 사람을 위한 개인맞춤 치료가 한걸음 더 가까워졌다. 암 유전자 분석을 바탕으로 환자의 암세포에만 존재하는 신항원(네오안티젠)을 찾아내 면역세포를 활성화시키는 백신을 제작해 주입하는 개인맞춤 항암백신 치료.

췌장암 중에서도 치료가 어려운 '신경내분비종양' 진단을 받은 '타마라 스트라우스' 씨는 개인맞춤 항암백신 치료를 시도 중이다.

'생로병사의 비밀'은 오늘(2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