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쌀 나락 가공기술을 통해 영양 가득한 누룽지로 변신
가평군, 쌀 나락 가공기술을 통해 영양 가득한 누룽지로 변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 농업기술센터가 도정하지 않은 볍씨 상태의 겉곡인 쌀 나락을 활용한 ‘누룽지 칩’ 가공기술을 개발해 호응을 얻고 있다.

29일 가평군 농기센터에 따르면 청정가평의 무농약 쌀 영양소를 그대로 유지한 누룽지 칩을 통해 쌀 소비량 감소로 인한 농가소득 안정 및 쌀 산업발전을 위해 다양한 쌀 소비 활성화 대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누룽지 칩은 바삭한 과자형태로 만들어져 언제 어디서나 갖고 다니며 먹을 수 있고 영양소까지 두루 갖추고 있는데다 쌀 20kg으로 25g짜리 누룽지 칩 1천개를 생산할 수 있어 부가가치 향상과 쌀 손실을 최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 농기센터는 쌀 농가를 대상으로 2차 시제품 생산기술 교육이 진행하고 있으며, 본격적인 생산 유통이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술을 전수받은 쌀 농가들은 쌀 활용 상품 개발은 농가에서 팔지 못한 쌀을 새롭게 가공할 수 있고 밥을 잘 먹지 않는 세대들에게 대용식품으로 각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쌀 소비 확대 참여를 위해 경기도 농업기술원의 ‘농가형 가공제품 마케팅 기술지원’ 사업비 등 가공분야의 국·도비 확보를 통해 가공기술 및 브랜드 개발 시도, 흑미·적색미 등 오색쌀을 활용한 ‘오색누룽지 칩’도 개발해 쌀 가공식품 다양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 10월 가평쌀함량을 20%까지 높인 라거쌀맥주 등 목넘김이 부드럽고 풍미가 깊은 쌀 맥주 3종을 개발해 쌀 소비 촉진에 기여하고 있다.

장동규 소장은 “가공기술을 활용한 쌀 소비 촉진은 대한민국 쌀 소비량이 연평균 1.9%씩 감소하고 공급과잉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이때 농가소득에 기여할 수 있는 발판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누룽지 가공기술 보급 교육과 동시에 지역의 무농약 쌀을 수매해 가공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017년 5월 총 사업비 36억여원을 들여 건축면적 384㎡에 지상 3층 규모로 신축된 농산물종합가공센터는 과채음료 가공실, 내·외포장실, 건식가공실 등 3개실에 세척·추출·농축·분쇄·착즙·포장·살균·건조 등 46종의 가공 장비를 갖추고 관내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을 가공해 상품화 하고 있다.

가평=고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