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CCTV통합관제센터 체험학습의 장
가평군, CCTV통합관제센터 체험학습의 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 CCTV 통합관제센터가 주민생활안전 파수꾼 역할과 함께 지역주민들의 현장 학습장소로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5인 이상 30인 이내의 유치원생, 초·중·고 학생, 일반인, 단체 등을 대상으로 ‘CCTV 안전체험 견학프로그램’을 상시 운영하고 있어 위기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있다.

센터는 연령별 눈높이에 맞춰 관제센터 운영현황을 소개한 후 검거사례 등 관제영상을 상영하며 비상상황이 발생했을 때 비상벨을 사용하는 방법 등을 알려주고 있다. 아울러 안전체험 견학프로그램과 함께 직접 비상벨 체험 및 관제현장 견학 등의 순서로 약 30~40분간 관제실 체험, 동영상 교육, CCTV조작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학생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특히 설악면 기관단체장 20여 명이 통합관제센터를 방문해 센터의 기능과 역할, 긴급상황 발생 시 대처요령 등에 대해 설명과 교육을 통해 CCTV 카메라 및 비상벨 시뮬레이션 작동 등을 체험하며, 실시간 18개 채널에서 영상이 동시에 비치고 수상한 행동이 확대되는 모습의 첨단 시스템에 큰 관심을 보였다.

지난 2015년 4월부터 정식 운영에 들어간 센터에는 현재 관내에 설치된 393개소에 833대의 CCTV를 24시간 모니터링 함으로써 범죄, 어린이안전, 음주소란, 주정차질서, 환경보호 등 주민 일상생활의 안전을 지키는 불침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CCTV 안전체험 견학프로그램에 참여를 희망하는 단체와 주민 등은 군청 안전재난과(031-580-2547)로 사전 예약을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시가지, 취약지, 공원, 가로변 등 방범 취약지역에 설치 돼 있는 CCTV를 통해 어린이와 여성을 범죄로부터 보호하는데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하천수위나 강수량도 수시로 확인해 자연재해도 미리 대비하고 있다.

한편 군은 안심기운은 상승시켜 주민 삶의 질을 높여나간다는 계획에 따라 마을대표, 청소년, 유관기관단체 임직원 등을 대상으로 견학과 홍보활동을 전개해 안전한 삶과 자연이 융합된 세이프 그린도시(Safe Green City)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고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