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핵찌에 1억2천만원 별풍선 쏜 구독자 "인지도 높여주고 싶었다"
BJ핵찌에 1억2천만원 별풍선 쏜 구독자 "인지도 높여주고 싶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TV 생방송 진행 중 쏟아지는 별풍선에 BJ핵찌가 놀라워하고 있다.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생방송 진행 중 쏟아지는 별풍선에 BJ핵찌가 놀라워하고 있다.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에서 활동 중인 'BJ핵찌'에게 1억2천만원이라는 금액의 별풍선을 쏜 구독자가 논란 속에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BJ핵찌는 지난 29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한 구독자로부터 별풍선 120만개를 받았다. 별풍선 120만개는 현금으로 1억3200만원에 육박한다.

BJ핵찌는 결국 눈물을 흘렸다. 이날 얻은 별풍선 중 BJ핵찌가 가져갈 수 있는 건 60% 정도다. BJ핵찌가 일반 BJ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소득세 3.3%를 제외하면 약 7천만원 수준이다.

이 같은 소식은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다. 다음 날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도 BJ핵찌가 등장했을 정도. 문제는 높은 금액 탓에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BJ핵찌에게 별풍선을 쏜 구독자는 아프리카TV 게시판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구독자는 "여러가지 추측들이 많으신데 저는 BJ핵찌를 실제로 만난 적도 번호를 교환한 적도 없다"며 "후원자라든지 뒤로 만나는 거 아니냐는 그런 쪽지와 글들을 통해서 BJ핵찌가 많은 마음에 상처를 받고 있다. 그런 의도를 가지고 도와준 것도 아니란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3일 처음 아프리카TV를 접하게 됐고 우연히 회사 홍보 영상을 유튜브를 통해 확인하던 중 BJ핵찌의 먹방 영상을 보게 되었다"며 "젊은 친구의 밝고 유쾌한 모습이 평생 일하며 살아온 저에게 큰 힘이 되었다"고 전했다.

그는 "작은 힘이 되어 주고 싶었고 BJ핵찌를 도와줄 방법이 없을까 고민했다"며 "이슈를 만들어 BJ핵찌의 인지도를 높이고 싶었다. 다른 분들에게 불쾌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못해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이건 어디까지나 저의 단독행동이었고 여러 추측은 한 젊은 사회초년생에게 큰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줬으면 한다"며 "추측성 글이나 댓글 쪽지를 삼가주시면 감사하겠다. 논란과 오해의 소지를 만들어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장영준 기자

Tag
#BJ핵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