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전통시장 체험학교 ‘청시탐탐’
수원시 전통시장 체험학교 ‘청시탐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마·아빠랑 영동시장서 추억도 쌓고 미션도 풀고 전통시장서 배우는 생생한 장바구니 경제

라온경제교육사회적협동조합은 자녀와 부모가 함께 참여하는 ‘2019 수원시 전통시장 체험학교 청시탐탐’(청시탐탐)을 영동시장에서 지난달 29일 진행했다. 

청시탐탐은 수원시가 주최하고 라온경제교육사회적협동조합이 주관하는 행사로 올해로 6회째를 맞았다. 수원의 상징인 청개구리를 활용해 미래 고객인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친숙한 청개구리 수원이 캐릭터를 연결해 친근감과 생동감을 더했다.  

올해는 수원 지역내 22개 전통시장 중 영동시장, 정자시장, 북수원시장 등 8곳에서 행사를 진행하며 이날은 영동시장에서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청시탐탐에 참여한 초등학생 가족 50여 명은 첫 시간에 이정관 영동시장 대표의 환영인사로 정조대왕이 만든 영동시장의 역사, 특징을 들었다. 

이어 두번째 수업에서는 ‘시장에서 경제를 배워요!’라는 주제로 전통시장의 좋은 점과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등장한 지역 화폐 관련 설명을 들은 후 만족도 높은 소비를 위한 구매 계획을 세웠다. 이어 맛보기 체험시간에는 전통시장에서 참가 가족들이 여러 먹거리로 점심식사를 했고, 마지막 시간에는 온 가족이 계획한 대로 장보기 체험과 시장 곳곳을 누비며 만날 수 있는 미션 체험을 실시했다.

모든 수업이 끝난 후 참가 가족들은 이날의 전통시장 체험 소감을 그림과 글짓기 등으로 정리하며 하루를 마쳤다.

올해 처음으로 참여한 황은영ㆍ황민영(이상 권선초) 자매 가족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강의와 퀴즈로 경제교육을 접할 수 있어 뜻 깊었다”라며 “내년에도 참여해 전통시장 곳곳을 체험하고 가족들과 추억을 쌓아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조합 관계자는 “청시탐탐은 오늘 활동에 이어 오는 31일, 9월21ㆍ23ㆍ25일에 이어 열린다”며 “앞으로도 수원시민들이 가족단위로 전통시장을 이해하고 경제 관념을 기를 수 있는 교육 과정을 많이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참가 신청은 청시탐탐 홈페이지 상단에 있는 ‘탐험대일정/참가신청’란을 클릭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수원시와 라온경제교육사회적협동조합 홈페이지 및 전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사진_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