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PEOPLE&]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시간 열린 ‘스마트 신청사’
4차 산업혁명 미래교육 준비

“경기교육은 우열을 갈라 친구를 경쟁자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함께 ‘협력’의 동반자 관계가 되도록 도울 것입니다” 

2014년 7월, 이재정 교육감이 취임사 대신 ‘경기도민에게 드리는 글’에서 밝힌 내용의 일부다. 4년 후 재선에 성공한 이 교육감은 형식적인 취임식 대신 ‘소통 콘서트’를 갖고 “‘경기혁신교육 3.0’ 시대를 열고 우리 아이들에게 공정하고 공평한 교육기회를 누리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지난 5년 동안 이 교육감이 누차 강조했던 것이 바로 ‘공정ㆍ공평ㆍ협력’이다. 재선 후 취임 1년을 앞두고 만난 그는 “학교 문화를 바꾸고 변화시키는 것이 정말 어려운 것이라는 것을 실감했다. 교장들에게 인기가 별로 없다”고 엄살 아닌 엄살을 떨었다. 막상 인터뷰가 시작되자 칠순이 넘은 그는 정열적으로 경기교육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설파했다. 

재선 취임 1년 동안 사립유치원 사태ㆍ조직개편 등 경기교육의 굵직한 현안들이 참 많았다. 취임 1년을 회고한다면. 
- 교육감이 된 지 5년이 됐다. 그 가운데 지난 1년은 교육 현안이 참 많았다. 특히 사립유치원 이슈는 전 국민의 관심사였다. 일부 사립유치원의 비리가 밝혀지고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집단행동에 돌입하면서 많은 국민들이 사립유치원 비리에 대한 책임규명과 근본적 해결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도교육청은 지난 1년 사립유치원 운영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유아교육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였다. 또 올해 3월 1일자 조직개편을 실시, 민주시민교육과 안에 ‘학교자치팀’을 신설했다. ‘학교자치 원년의 해’로 만들겠다는 각오로 학교자치·학교 민주주의 확대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기존에 폐쇄적으로 진행하던 교장 임용심사를 학생, 교사, 학부모가 참여해 교장을 선출하는 ‘교장 공모제’를 과감하게 도입하기로 한 배경은 무엇인가.
-참여형 학교장 공모제는 ‘9시 등교’ 정책을 뛰어넘는 획기적인 학교자치 정책이 되리라 생각한다. 학교장 공모 과정에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이 참여한다는 것은 교육 주체가 학교운영의 결정권을 가진 대표를 직접 선발한다는 의미다. 교장이라는 직책이 가진 중요성과 상징성을 고려할 때 이번 학교장 공모제 개혁은 학교 자치 수준을 한 층 높이고, 완전한 학교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한다. 무엇보다 학교장 공모 과정에 학생이 참여함으로써 훌륭한 민주주의 교육 기회가 될 것이다. 내년 3월 전면 시행 계획이다.

-올해는 혁신학교 10주년이다. 그동안의 성과와 한계, 앞으로 혁신학교가 나아갈 방향을 설명해 달라. 
-혁신학교는 학생의 행복을 위해 교육의 본질을 찾아가는 미래지향적인 학교 모델이다. 혁신학교에서는 교육과정, 수업시수, 교과 선택 등 학교운영에 상당한 자율성을 갖고 토론, 체험 등 학생중심 교육을 실천하고 있다. 2009년 13곳에 불과했던 혁신학교는 2019년 현재 664개교(초 378교, 중 217교, 고 69교)가 운영되고 있다. 도내 전체 초·중·고(2천380교)의 27.9%에 해당하는 숫자다. 경기 혁신교육은 학교문화와 교육의 방향을 완전히 바꿔놓았다. 혁신교육 이후 기존의 성적 경쟁, 입시중심의 학교 교육은 인간의 존엄성을 찾고 행복한 삶에 기여하는 학생중심 교육으로 변화하고 있다. ‘경기 혁신교육 3.0’은 지속가능한 혁신교육을 위한 민선 4기 정책 목표이자 방향이다. 

광교시대를 앞두고 남부신청사의 공간계획과 특징이 있다면.
- 신청사는 수원 광교신도시 공공청사부지에 지하 4층, 지상 18층 규모로 2022년에 건립될 예정이다. 최근 신청사 설계공모를 통해 당선작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설계 준비에 들어갔다. 대한민국 공공건물의 개념을 완전히 바꿔놓겠다는 의지를 갖고 신청사를 추진하고 있다. 새롭게 지어질 신청사의 특징은 한 마디로 ‘열린 시설’과 ‘스마트 오피스’로 요약할 수 있다. 청사 내 모든 공간을 24시간 개방하고자 한다. 학생, 교사, 학부모 지역주민 누구든 청사에 들어와 시설을 사용할 수 있다. 

민선 4기 2년차 경기교육 방향은. 
-경기교육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미래교육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3월1일자로 미래교육 중심의 조직개편을 통해 미래교육국과 교육과정국을 신설했다. 미래교육국과 교육과정국은 교과서가 필요 없는 미래시대에 학교공간과 학교 운영방식, 교육과정과 교육체제 등 교육 전반에 걸친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제대로 미래를 예측하고 적절한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 새로운 교육체계를 준비해나갈 것이다. 

대담_이명관 사회부장 정리_강현숙기자 사진_전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