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전통문화관 ‘어린이 수라학교 수원별궁’ 프로그램 개설
수원전통문화관 ‘어린이 수라학교 수원별궁’ 프로그램 개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문화재단 수원전통문화관에서 이번 달 내내 여름방학 특강 프로그램 ‘어린이 수라학교 수원별궁’을 선보인다.

7일부터 9일까지,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 간 총 두 차례에 걸쳐 운영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조선시대 사옹원, 수라간, 생과방에서 궁중의 음식과 의례를 담당했던 궁인들의 일상을 주제로 한 방학 특강 프로그램이다. 어린이들이 각 관청의 아기나인으로 입궐해 궁중 조리인의 역할을 경험하면서 전통 먹거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인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첫째 날은 사옹원(궁중의 음식과 연회를 담당한 곳)을 배경으로 분야별 전문 조리인을 뜻하는 색장을 체험한다. 어린이들은 육류를 담당하는 별사옹, 떡을 담당하는 병공과 같이 역할을 각기 맡아 인근에 위치한 화성행궁으로 답사를 떠난다. 또 전국 팔도에서 왕실에 올린 먹거리를 검수하는 진상 체험을 통해 지역별 특산품을 알아보기도 한다. 아기나인들의 입궐을 기념하며 정조대왕이 내린 골동반을 시식하는 시간도 가진다.

둘째 날은 수라간 체험이 이어진다. 수라상에 올릴 음식의 목록인 찬품단자를 쓰는 일부터 연회에 올릴 오절판과 궁중식 여름만두인 규아상을 빚어보기도 한다. 마지막 날에는 정조대왕의 이야기가 담긴 생과방(궁중의 별식과 후식을 만드는 곳) 체험이 진행된다. 생과방의 아기나인들은 정조대왕의 장자인 문효세자의 탄일을 맞아 백설기를 찌고, 혜경궁 홍씨의 회갑을 맞아 봉수당진찬연에 올릴 수원약과로 고임음식을 만들어 본다. 임종연, 최순아, 박은혜 등 국가무형문화재 제38호 조선왕조궁중음식 이수자가 아기나인들을 이끌 최고 상궁 역할을 맡는다.

한편 회차별 수강인원은 20명으로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 가능하며 체험료는 5만 원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재단 홈페이지 및 전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사진_전통식생활체험관_단기교육_어린이수라학교_수원별궁(2회차)_사옹원체험_180822 (77)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