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블레어, 여동생 약혼자 조쉬에 "끝까지 챙겨주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블레어, 여동생 약혼자 조쉬에 "끝까지 챙겨주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블레어와 호주 4인방의 저녁 식사 현장이 공개됐다. 방송 캡처
'어서와'에서 블레어가 여동생의 약혼자 조쉬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방송 캡처

'어서와'에서 블레어가 여동생의 약혼자 조쉬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블레어와 호주 4인방의 저녁 식사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블레어는 "이 지역은 굉장히 정통적인 곳"이라며 종로를 소개했다. 블레어는 자신이 자주 찾는 종로 갈매기살 골목으로 호주 두 커플을 초대했다.

이어 블레어는 삼겹살과 갈매기살을 추천했다. 또 고기를 먹지 않는 케이틀린을 위해 김치찌개와 계란찜을 주문했다.

밑반찬과 생고기가 나오자 메튜는 "너무 좋아 보인다. 이게 내가 원한 거다"라며 고기 굽기에 도전했다.

반면 블레어는 여동생의 약혼자인 조쉬에게 소주를 건네며 "네가 따라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는 내가 나이가 많고 멕의 오빠이기 때문에 내가 서열이 높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블레어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매부가 될 조쉬에 대해 "조쉬는 우리 가족이다. 호주 갈때 항상 있고, 항상 같이 있으니까 너무 편하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블레어는 "조쉬에게 그냥 늘 잘 챙겨줬으면 좋겠고, 문제 있어도, 아무리 힘들어도 끝까지 챙겨줬으면 좋겠다"며 "왠지 그렇게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