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배달전문 음식점 43곳 ‘위생불량’ 적발
인천시, 배달전문 음식점 43곳 ‘위생불량’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기물 용기 미비치·이물혼입·위생모 미착용 등
연합뉴스
연합뉴스

인천시가 지난 5개월 간 3대 배달앱에 등록된 족발, 보쌈, 치킨, 짜장면 등을 취급하는 배달전문 음식점 5천120개 업소를 대상으로 위생 점검을 시행한 결과, 43건을 적발했다고 9일 밝혔다.

유형별로 보면 폐기물 용기 미비치 등 시설기준 위반 9건, 영업 신고 상호와 다른 표기 등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6건, 종업원 건강진단 미실시 3건, 이물질 혼입 3건, 조리 종사자 위생모 미착용 3건 등이다. 영업장 폐업 등 기타 건수는 19건이었다.시는 적발된 업소에 영업 정지, 시설 보완 명령,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 조치를 할 예정이다.

시는 앞으로도 주기적인 점검을 통해 업소들이 조리장 청결 관리, 식자재 위생적 취급, 냉장·냉동 보관 기준 준수, 유통기한 준수 등을 이행하도록 독려할 방침이다.

주선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