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악의적 비방, 허위사실로 명예훼손한 누리꾼에 법적대응한다
선미, 악의적 비방, 허위사실로 명예훼손한 누리꾼에 법적대응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선미(27)가 악의적인 비방과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한 누리꾼에 법적 대응을 한다.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선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인 비방과 허위 사실로 게시물을 작성하고 유포한 일부 악플러에 법적 대응을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소속사는 “익명성에 기댄 비방과 욕설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고 강조하면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최근 선미는 이달 자작곡으로 컴백한다는 보도에 이를 폄훼하는 댓글이 달리자 SNS를 통해 일침을 놓기도 했다.

그는 “단순히 앨범 크레딧에 이름을 올리려는 보여주기식의 작업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가사, 멜로디, 편곡, 앨범이 만들어지는 과정 하나하나를 고민하며 다듬고 또 고치면서 제가 표현하고자 하는 걸 완성한다”며 “저뿐만이 아닌 대부분의 아이돌이 그렇다는 개인의 편견이 기정사실이 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선미는 지난 3월 발매한 싱글 ‘누아르’ 이후 5개월 만의 신곡을 오는 27일 발표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