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성자 다시 화제…반전의 반전 거듭한 총격사건의 진실은?
방성자 다시 화제…반전의 반전 거듭한 총격사건의 진실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별별톡쇼' 방송화면
tv조선 '별별톡쇼' 방송화면

배우 방성자 총격사건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배우 방성자의 인생이 소개됐다.

방성자는 1960년 영화 ‘애수에 젖은 토요일’로 데뷔해 ‘가정교사’, ‘애란’, ‘범인은 너다’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그러던 1972년 서울 마포구 그의 집에 도둑이 들었다. 당시 방성자는 도둑을 향해 총을 쐈고 총알은 등에 명중해 복부까지 관통했다.

이와 관련 방성자는 “영화 촬영 중 소품으로 쓴 총을 반납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방성자의 진술에 의심을 품었다. 절도 미수범이 총을 맞을 때 남자 소리를 들었다고 진술했기 때문이다.

또한 방성자와 촬영을 했던 배우도 “영화 촬영할 때 진짜 총을 쓰긴 했지만 실탄은 없었다”고 주장했으며, 소품 대여 업자도 “총을 빌려준 적 없다”고 말했다.

그때 한 제보가 들어왔다. 방성자에게 군인 연인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 재벌 2세 함 씨는 주립대에서 유학하다가 병역 미필로 소환돼 공군 사병으로 복무 중이었다. 그가 도둑을 향해 총을 쐈던 것이다.

더욱 놀라운 점은 함씨가 입대하기 전 미국에서 이미 결혼을 해 두 아들을 둔 유부남이라는 점이다.

재판부는 방성자에게 1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방성자는 항소했고 벌금 5만 원을 선고받았다.

이 사건 이후 연예계에서 퇴출당한 방성자는 현재 생사조차 알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