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신혼부부 전세임대 지원대상 확대 공급
LH, 신혼부부 전세임대 지원대상 확대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신혼부부 전세임대주택 지원대상을 확대 공급한다.

LH는 신혼부부 등의 주거안정을 강화하기 위해 신혼부부 전세임대주택의 입주자격을 완화해 올해 연말까지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전세임대는 선정된 입주대상자가 전세주택을 물색하면 LH가 해당 주택의 소유자와 전세계약을 체결한 뒤 입주대상자에게 저렴하게 재임대하는 사업이다. 이번 모집은 지난 2월 공고한 신혼부부 전세임대주택보다 입주자격이 완화돼 보다 많은 신혼부부 등이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완화된 입주자격을 보면 신혼부부의 혼인기간 기준이 기존 7년 이내에서 10년 이내로, 한부모가족의 자녀연령 제한은 만 6세에서 만 13세 이하로 확대됐다. 소득요건 또한 소득기준 70% 이하에서 100%로 이하로 완화됐다.

입주자격에 해당하면서 자산기준(총자산 2억 8천만 원, 자동차 2천499만 원 이하)을 충족하는 무주택 세대구성원이라면 이번 모집에 신청할 수 있다.

지원한도는 수도권 1억 2천만 원, 광역시 9천5백만 원, 기타지역 8천5백만 원이다.

입주자가 부담해야 하는 임대보증금은 지원한도 내 전세보증금의 5%이며, 임대료는 전세보증금에서 임대보증금을 뺀 나머지 금액에 대해 보증금 규모에 따라 1~2%의 금리를 적용해 산정된다.

임대기간은 기본 2년으로 별도의 소득 및 자산기준을 충족하면 2년 단위로 최대 9회까지 재계약이 가능하다.

신청은 오는 12월 31일까지 LH 청약센터(https://apply.lh.or.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상시 가능하며, 신청결과는 자격심사 등을 거쳐 약 10주 후 순차적으로 개별 안내된다.

LH 관계자는 “전세임대 입주자격을 완화함으로써 신혼부부 등의 주거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기존에 전세임대 지원을 받지 못했던 신혼부부와 한부모가족이라면 이번 공고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