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공동주택 안전점검 서구가 직접 나선다
노후 공동주택 안전점검 서구가 직접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가 지역 내 노후 공동주택 안전점검에 나선다.

구는 관리환경이 열악하고 20년 이상 노후 된 소규모 공동주택에 대한 무상 안전점검을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시행해 온 소규모 공동주택에 대한 안전점검은 관리사무소가 없어 체계적인 관리가 어렵고 20년 이상 노후 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안전진단 전문기관을 통해 무상으로 안전점검을 하고 결과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그동안 안전점검은 소유자가 신청한 단지에 대해 시행해 왔으나 주택가격 하락, 입주자들의 불안감 조성 우려와 실질적인 보수지원 부족으로 안전점검 신청이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어 노후 공동주택이 해마다 늘고 있음에도 신청 위주의 사업추진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구는 가용자원을 활용해 20년 이상 지난 공동주택 중 오래된 공동주택 순으로 차례대로 안전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노후 된 공동주택에 대해서는 소유자의 신청이 없더라도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직접 구가 안전점검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구에는 현재 20년 이상 지난 공동주택이 3천 개 동 이상에 달하며, 이 중 30년 이상 지난 공동주택도 1천여 개 동에 이른다. 이 가운데 90% 이상이 가정동, 가좌동, 석남동 등 구도심에 있다.

구 관계자는 “인천시의 시비도 1억원을 확보해 둔 상태여서 2018년에 비해 괄목할 만한 실적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신청단지 위주의 소극적인 안전관리에서 직권점검을 통한 적극적인 태세전환으로 55만 1등 도시에 걸맞은 안전점검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