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돗물서 2-MIB 기준치 초과 검출…인천시 “수돗물 끓여 마셔야”
인천 수돗물서 2-MIB 기준치 초과 검출…인천시 “수돗물 끓여 마셔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수돗물에서 기준치 이상의 맛·냄새 유발물질이 나와 시민 안전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냄새 유발물질이 줄어들 때까지 수돗물을 끓여 마시도록 권고하고 나섰다.

본부는 상수원인 팔당과 풍납 원수에서 남조류의 이상 증식으로 맛·냄새 유발물질 2-MIB가 늘어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2-MIB는 조류의 대사과정에서 나와 흙냄새나 공팜이냄새와 같은 불쾌감을 주는 맛·냄새 유발물질이다. 다만, 마시더라도 인체에는 무해하다.

풍납 원수에서는 1ℓ당 최고 46ng(나노그램), 팔당 원수에서는 25ng의 2-MIB가 각각 나와 먹는 물 수질감시기준인 20ng을 초과했다. 특히 지난 12일 인천 서구와 강화군, 영종도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공촌정수장에서는 24ng의 2-MIB가 정수처리공정을 거친 물에서 나왔다.

본부는 당분간 수돗물을 3분 이상 끓여 마시도록 권고했다. 2-MIB는 열을 가하면 쉽게 휘발하는 특성이 있기 때문이다.

박영길 본부장은 “고도정수처리를 도입한 부평정수장은 오존 투입량을 강화하고, 일반정수처리공정 운영 3개 정수장은 분말활성탄을 투입해 맛·냄새 유발물질을 줄이고 있다”며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는 등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본부에서는 맛·냄새 유발물질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공촌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을 8월 말부터 조기 가동하고, 오는 2024년까지 남동 및 수산정수장에 고도정수처리시설 단계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