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용인 한 호텔서 직장동료 흉기로 찔러 살해한 50대 조선족 긴급체포
[단독] 용인 한 호텔서 직장동료 흉기로 찔러 살해한 50대 조선족 긴급체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의 한 호텔에서 직장동료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소란을 듣고 찾아온 동료에게도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힌 50대 조선족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용인서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57)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새벽1시40분께 용인시 수지구의 한 호텔 1층에서 직장 동료가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다툼 끝에 숙소에 있던 흉기로 B씨(43)를 수차례 찔렀다. B씨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이후 소란을 듣고 찾아온 C씨(53)에게도 A씨는 어깨 부위 등에 흉기를 휘둘렀다. 다행히 C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황이다.

호텔 직원 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용인=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