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정권, 정책 대전환하면 어떠한 정치적 고려 없이 적극 협력”
황교안, “文 정권, 정책 대전환하면 어떠한 정치적 고려 없이 적극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지금이라도 이 정권이 잘못을 바로잡고 정책 대전환에 나선다면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이 적극적으로 협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일을 하루 앞둔 이날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발표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라는 제목의 광복절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국정의 대전환을 이뤄내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싸워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대한민국을 잘못된 길로 끌고 가고 있다”면서 “5년 단임 정권이 영속해야 할 대한민국의 체제를 바꾸려 하다가 지금의 국가적 대위기를 불러오고 있다. 이제라도 대한민국을 대전환해야만 한다”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건강한 정책 경쟁이 가능하려면 대통령과 이 정권의 무모한 고집부터 버려야 한다”며 “잘못된 고집을 그만 꺾으라. 새로운 협력의 미래로 함께 가자”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한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을 되찾는 것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는 근본”이라면서 “제가 추구하는 핵심 가치 역시 헌법정신에 따른 자유, 민주, 공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저의 목표 또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그리고 법치주의의 완전한 성취에 있다”며 “이를 이뤄가는 방법은 공정한 법치, 포용과 통합, 품격과 배려를 실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소득이 성장을 이끈다는 이 정권의 정책은 출발부터 틀렸다”면서 ‘소득주도 성장’ 정책을 비판하고,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강제 단축과 같은 반시장·반기업 정책을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의 가장 중요한 선결 요건은 바로 북핵의 완전한 폐기다. 우리가 어설픈 중재자가 돼서는 안된다”며 “지금 우리 당은 최종적 북핵 폐기로 가기 위한 로드맵을 만들고 있다. 원칙을 지키는 강한 힘으로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를 이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담화문 발표 후 질의·응답을 통해 보수대통합과 관련, “조만간 자세히 말할 기회가 있겠지만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법치 등의 헌법가치에 동의하는 자유 우파는 모두 합쳐야 한다”면서 “그것이 제가 꿈꾸는 대통합”이라고 밝혔다.

내년 21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출마할지, 지역구로 출마할지에 대한 질문에는 “어떤 방법이든지 총선에서 이기기 위해 필요한 길이라고 한다면 어떤 십자가라도 지겠다”고 답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