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박비 안 주고 반말해 화나서…” 한강 시신 사건, 피의자 진술
“숙박비 안 주고 반말해 화나서…” 한강 시신 사건, 피의자 진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한강에서 발견된 시신 사건과 관련, 자신이 범인이라고 자수한 남성은 ”손님이 숙박비도 안 주고 반말하며 기분 나쁘게 굴어 홧김에 범행했다”고 17일 진술했다.

고양경찰서는 이날 자수한 피의자 A씨(39)가 경찰 조사에서 이같이 진술했다고 밝혔다.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지내며 종업원으로 일한 A씨는 지난 8일 모텔에 손님으로 혼자 온 피해자 B씨(32)를 만났다. A씨는 일면식도 없던 B씨와 시비를 벌이다 망치로 살해, 자신이 지내던 모텔 방에 시신을 유기했다. 또 시신을 절단해 12일 한강에 버렸다고 진술했다.

시신 유기 때는 자전거를 이용했으며 훼손된 부위는 따로 검은 봉투에 담아 버렸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사건 현장 조사를 통해 A씨의 진술 신빙성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2일 오전 9시15분께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알몸 몸통 시신이 떠다니다 발견됐다. 경찰은 수색 5일 만에 몸통 시신이 발견된 현장 약 3㎞ 떨어진 부근에서 오른쪽 팔 부위를 추가로 발견했다.

팔에서 채취한 지문을 통해 피해자 B씨의 신원을 확인한 경찰은 동선 추적을 통해 유력 용의자로 A씨를 특정했다. 경찰 수사에 압박감을 느낀 A씨는 17일 오전 “내가 시신 훼손 사건 피의자”라며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