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운 기재위원장,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74명의 독도수토대장정 행사’ 추진
정대운 기재위원장,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74명의 독도수토대장정 행사’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광명2)은 지난 14, 15일 이틀간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독도수토대장정’ 행사를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정 위원장은 독도향우회 경기도지회장으로서 매년 광복절마다 독도향우회 회원 및 시민들과 함께 독도를 방문해 기념행사를 이어나가고 있다.

먼저 1일 차에 정 위원장을 포함해 74주년 행사에 참여한 74인의 독도향우회 경기지회인들은 ‘노 재팬, 노 다케시마, 독도는 대한민국 땅’이라는 구호를 내걸고 묵호에서 출정식을 한 뒤 ‘독도수토 신고식 : 독도를 내 고향으로 만들기’ 행사를 가졌다.

독도향우회 회원들은 매년 고향방문 행사를 통해 우리 국토인 독도로 등록기준지를 이전하고 있는데, 이날 장상식씨 외 9명의 경기지회원과 염지윤(광문초5), 염창훈 학생(광문초3) 등 총 12명이 등록기준지를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 이사부길 55’로 옮겼다. 현재까지 향우회 회원 3천500여 명이 독도로 등록기준지를 이전했다.

2일 차인 15일 광복절에는 독도를 방문해 독도경비대를 위문하고 기념행사를 가지려 했으나 올해는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독도 입도가 어려워져 삼척 ‘이사부 사자공원’에서 광복절 행사를 대신했다.

이사부 사자공원은 우산국을 정벌한 이사부 장군을 기리기 위한 공원으로, 이곳에서 독도향우회 경기도지회 이일규 사무국장의 사회로 학생대표 염지윤양의 결의문 낭독 및 독립만세 삼창을 거행했다. 또 이번에 등록기준지를 독도로 옮긴 손대호 회원의 주도로 ‘노 다케시마, 독도는 대한민국 땅’ 구호를 제창해 독도가 가진 아픈 역사와 국토수호의 의미를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독도향우회 경기지회장을 맡은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은 이번 독도수토대장정에서 “독도는 우리 민족 역사의 자신감이다. 우리가 독도에 잊고 관심을 두지 않는 순간 빼앗길 수 있다”면서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우리 국민은 지혜와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며, 앞으로도 독도향우회 경기지회장으로서 독도 수토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지지를 부탁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은 지난 12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규탄 1인 릴레이 시위에 나선 바 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