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제조공장서 염산누출…경찰 수사 나서
인천 제조공장서 염산누출…경찰 수사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전자부품 제조공장에서 염산 100ℓ가량이 누출돼 5명이 다친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나선다.

18일 인천 서부소방서와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8시 18분께 인천시 서구 원창동의 한 5층짜리 전자회로기판 제조공장 3층 염산 이송 배관에서 염산 약 100ℓ가량이 누출됐다.

이 사고로 A씨(48) 등 공장 근로자 5명이 염산 누출 과정에서 생긴 가스를 흡입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또 직원 15명가량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고, 공장 시설 일부가 손상됐다.

공장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사고 발생 20여분만인 이날 오후 8시 41분께 염산 누출을 차단하고 중화제를 이용해 안전 조치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옥상에 설치한 4t 규모 염산 탱크 2기 중 1기와 연결된 배관에서 염산이 샌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공장 안전·시설관리 담당자에 대한 소환 통보를 했고, 정확한 시점을 조율 중”이라며 “안전 수칙 준수 여부와 과실 여부 등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