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혹한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구속…"증거인멸·도주 우려"
잔혹한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구속…"증거인멸·도주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잔혹한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가 18일 구속됐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은 이날 경찰이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등 혐의로 A씨(39·모텔 종업원)씨에 대해 신청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피의자가 살인 후 사체를 손괴 및 은닉하고, 피해자 소지품을 나눠서 버리고, 모텔 폐쇄회로(CC)TV를 포맷하는 등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가족 없이 모텔에 거주하고 중형이 예상돼 도주할 우려도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B씨(32)를 둔기로 살해한 뒤 모텔 방에 방치하다 시신을 여러 부위로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훼손한 시신을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여러 차례에 걸쳐 한강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A씨는 이날 오후 4시 20분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서 취재진 앞에서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라며 피해자를 향해 막말을 하기도 했다. 고양=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