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원전 오염수 방출 의혹에 日 경제공사 초치
정부, 원전 오염수 방출 의혹에 日 경제공사 초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수를 해양에 방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데 대해 일본 정부의 공식 답변을 요청하기 위해 니시나가 토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초치했다.

권세중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19일 니시나가 공사를 초치해 원전오염수 해양방출의 사실 관계 확인과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답변을 요구하는 우리 정부의 구술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20일부터 22일까지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진행됐다. 아직 한·일 외교장관 회담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을 대화 테이블로 불러들이기 위한 일종의 압박 조치일 가능성이 있다.

또 외교부가 일본 정부에 한·일 양국이 함께 해결 방안을 모색하자고 제안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끊어진 대화를 다시 잇기 위한 차원으로도 보인다.

정부는 구술서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결과가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나아가 해양으로 연결된 국가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또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도 후쿠시마 원전처리 계획 등을 포함한 제반 대책을 보다 투명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해 줄 것을 요청했다.

권세중 국장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가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은 물론 주변 해양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양국이 함께 방안을 모색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니시나가 공사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본국에 보고하겠다”며 앞으로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관한 관련 정보를 한국 정부 및 국제사회에 성실하고 투명하게 설명해 나가겠다는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을 거듭 설명했다.

현재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는 약 115만t의 오염수가 보관돼 있으며 일본 정부는 오염수 저장탱크가 2022년 한계에 도달함에 따라 해상방류를 검토하고 있다는 의혹이 그린피스 등에서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