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0월까지 건설현장 2천500여곳 산재 예방 집중점검
정부, 10월까지 건설현장 2천500여곳 산재 예방 집중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오는 10월까지 건설 현장에서 발생하는 산업재해 사망사고를 예방하고자 관계기관 합동으로 고강도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대형건설사 시공 현장 300여 곳, 중ㆍ소규모 건설 현장 2천200여 곳 등이다.

정부는 우선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업체 가운데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건설사를 선정하고 해당 건설사의 전체 현장 300여 곳에 대해 불시ㆍ집중점검을 한다.

또한, 중ㆍ소규모 건설 현장 3만여 곳 중 추락사고 위험이 큰 사업장 2천200여 곳에 대해 집중적으로 감독한다.

120억 원 이상의 대규모 건설 현장은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120억 원 미만의 중ㆍ소규모 건설 현장은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점검한다.

불시ㆍ집중 점검을 통해 적발된 불량 사업장에 대해선 행정·사법 조치를 엄격하게 취할 방침이다.

이와 별도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 소관 건설 현장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의 주관으로 현장 점검을 한다. 점검 대상은 하수도 정비, 도로 보수 등 산재 사고가 빈번한 공사 현장이다.

정부는 건설업 사망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자 TV·신문·라디오·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안전문화 확산 캠페인을 추진할 계획이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