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남부청소년자립지원관 20일 개관…북부에 이어 두 번째
경기도남부청소년자립지원관 20일 개관…북부에 이어 두 번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2.경기남부+청소년자립지원관3

경기도가 도내 위기 청소년들에게 맞춤형 자립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기남부청소년자립지원관의 문이 활짝 열린다. 이번 개관은 지난해 의정부에 설치된 경기북부청소년자립지원관에 이어 추진된 것으로, 청소년의 주거안정과 독립적 생활 자립기반을 마련하는데 보탬이 될 전망이다.

19일 도에 따르면 도는 20일 군포시 산본동에서 ‘경기남부청소년자립지원관 개소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도가 마련하는 ‘청소년자립지원관’은 청소년 쉼터 또는 청소년회복지원시설의 지원을 받았지만, 가정·학교·사회로 복귀할 수 없는 만 24세 이하 청소년들에게 자립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설이다. 해당 지원관은 사회복지법인 온누리복지재단이 위탁받아 오는 2021년 12월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경기남부청소년자립지원관의 상근인력은 총 6명으로 구성되며, 사업비는 2억 4천535만여 원(국ㆍ도비 5대 5)이 투입된다. 주요사업 비용은 월세지원(40명) 7천만 원, 자립ㆍ취업지원(50명) 1천800만 원, 개별사례관리(70명) 1천만 원이 편성된다.

▲ 3.경기남부+청소년자립지원관1

지난해 11월 의정부에 설치된 경기북부청소년자립지원관과 함께 도내 위기 청소년들을 위한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하고 자립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경기남부청소년자립지원관은 위기 청소년들의 개별 거주지를 주기적으로 방문해 사례관리를 하고, 청소년들이 안정된 주거공간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주거비와 생필품을 지원한다. 또 각종 상담·의료 서비스, 취업지원과 독립생활기술교육, 지역자원·후원 연계 등을 수행한다. 또 장기적으로 LH의 취약계층 주거지원 사업이나 청년 전세임대사업 등과도 연계, 청소년이 지속 가능한 주거안정을 통해 안정적으로 성인기를 보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가출 청소년의 지원방향이 아웃리치센터, 청소년쉼터, 자립지원관으로 이어지는 기능 중심으로 개편됐다”며 “도는 이번에 두 번째로 문을 여는 경기남부청소년자립지원관을 통해 위기에 처한 청소년들이 건강한 성인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개관한 경기북부청소년자립지원관은 ㈔청소년문화공동체 십대지기가 지난해 11월부터 오는 2020년 12월까지 위탁운영하며, 사업비 2억 9천300만(국비 1억 1천500만 원, 도비 1억 7천800만 원)이 투입됐다. 지난해 사례관리 48명, 서비스 지원 70건의 실적을 올렸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